테러재발 위협은 향후 미국 증시에 지금까지보다는 미약한 타격을 가할 것이나 그 파장이 완전히 불식되기는 힘들 것이라고 폴 오닐 미 재무장관이 11일 전망했다. 오닐 장관은 이날 미 의회 청문회에 참석해 테러재발 위협이 투자자들로 하여금 위험감수 대가로 더 높은 수익을 요구하는 상황을 초래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테러재발 우려가 증시에 미치는 악영향이 줄어들기는 할 것이나 완전히 없어지기는 힘들 것"이라면서 "이것이 (증시의) 새로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그의 발언은 뉴욕 증시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가 이날 폐장전 근 165포인트, 1.87% 떨어지도록 만드는 주요 요인이 됐다. 오닐 장관은 이어 미 정부가 보험사의 테러피해 보상을 일부 뒷받침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법안이 조기 발효될 수 있도록 의회가 노력해줄 것을 거듭 호소했다. 미 행정부는 9.11 테러를 계기로 지난해부터 의회에 관련 입법을 촉구해왔다. 미 상원에서는 현재 테러보상 입법과 관련해 테러 피해자가 민간기업에 '처벌적'피해보상을 요구할 수 있도록 허용할지 여부를 놓고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 상원은 이와 관련해 지난달 테러피해 보상한도를 규정하지 않는 내용의 관련 법안을 승인한 바 있다. 하원은 앞서 테러피해 보상한도를 규정하는 내용을 포함한 법안을 승인했다. 상하원은 테러보상 입법과 관련해 단일 법안을 만들어 백악관에 송부해야 한다. 오닐 장관은 정부가 테러피해 보상을 일부 보조하지 않을 경우 보험업계의 부담이 너무 과중해진다는 점을 거듭 지적했다. 오닐 장관은 이날 청문회 증언을 마친 후 8일간으로 예정된 구소련 4개 공화국 순방을 위해 우크라이나로 떠났다. 그는 당초 전날 순방에 오를 예정이었으나 청문회 참석을 위해 일정을 하루 늦췄다. (워싱턴 AFP=연합뉴스) jks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