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의 자문기구인 생명윤리위원회는 11일 복제 배아 연구를 4년 간 금지하는 방안을 채택, 인간 배아 복제 연구에 대한 찬반 논쟁에서 중간적 입장을 취했다. 이날 공개된 보고서에서 자문위원 18명 가운데 10명은 더 많은 논의를 위해 복제 배아 연구를 4년 간 유예하는데 찬성했으며 7명은 정부의 엄격한 규제하에 복제배아 연구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명은 의견을 내지 않았다. 위원들은 보고서에서 "미국 사회의 다양한 여론을 반영해 위원회 내에서도 복제배아 연구의 윤리문제에 대한 의견이 갈렸다"며 "그러나 우리는 이 논쟁에서 양측 모두 옹호해야할 중요한 사항이 있다는데 동의했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이어 "위원들이 거짓으로 합의를 이룬 것처럼 보이기 위해 이견을 감추는 것보다는 이견을 널리 알리는 것이 더 낳다는데 뜻을 같이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자문위원들은 복제 인간을 탄생시키려는 생식목적의 복제는 실질적 이유와 윤리적 이유에 따라 완전히 금지돼야 한다는데 합의했다. 자문위원회의 이 보고서가 복제연구에 대한 결정을 앞두고 찬반이 대립하고 있는 상원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워싱턴 AP=연합뉴스) yung2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