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 직원 2명이 9.11 항공기 납치범 2명과 함께 생활했던 3명 등 중동인 수십 명에 돈을 받고 비자를 부정발급해준 혐의로조사를 받고 있다고 미국 ABC 방송 인터넷판이 10일 보도했다.

방송은 이번 조사는 중동 국적자 70여 명에게 1만3천 달러의 뇌물을 받고 비자를 불법 발급해준 카타르 주재 미국 대사관에 집중되고 있다고 전했다.

정부 소식통은 조사를 받고 있는 직원 1명은 버지니아에 거주하는 미국 시민으로 24시간 연방정부의 감시를 받고 있으며 다른 1명은 요르단 국적여성으로 현재 중동에 있고 역시 감시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랜트 그린 국무부 행정담당 차관은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이들의 불법행위가 드러나면 법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기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로부터 비자를 발급받은 라스미 알 샤나크와 아흐메드 아흐마드 등 3명은 9.11테러 당시 미 국방부에 충돌한 아메리칸 항공 77편기의 납치범인 나와프 알 하즈미, 하니 한주르와 동거한 적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들이 테러행위와 관련이 있다는 증거는 아직 없으나 미 수사 당국은 이들이항공기 납치범들과 관련이 있을 가능성을 우려하면서 비자를 부정 발급받은 동기를밝히는데 주력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수주일 째 전국에서 불법 발급된 비자 70여장을 소지한 사람들에대한 수사를 벌여 31명을 체포하고 28-29명의 신분을 확인했으며 6명은 이미 미국을떠난 것으로 파악됐다. 또 국무부는 다른 대사관에서도 이런 사례가 있는지 조사를벌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주영기자 yung23@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