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들이 의회에서 영향력을 얻기 위해 의원 배우자들에게 접근하고 있다고 USA 투데이가 27일 보도했다. 최근 의회개혁으로 기업들이 의원들에게 금품을 제공하는 것이 금지되자 이보다규제가 훨씬 적은 의원 배우자들에게 회사 이사회 자리를 제공하고 있다는 것. 리처드 셸비 상원의원(공화 앨라배마)의 부인인 애니트 셸비의 경우 지난 4월사임하기 전까지 1년 이상을 방산업체 `레이시온 항공'에서 이사회 이사로 지내면서2만5천500달러의 수입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애니트 셸비는 이를 되돌려줬다. 상원 정보위원회 소속인 셸비 의원은 국방 세출소위원회에서 활동하고 있으며,레이시온은 셸비 의원의 지역구인 앨라배마주 셀마에 공장을 두고 있다. 상원 윤리규정은 기업을 위해 로비하고 해당 기업 이사회에서 일하는 배우자들이 특정 상황에서 의원의 체면을 손상시킬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으나 의원 배우자들은 이사회 활동을 그만두지 않고 있다. 에번 베이(민주 인디애나), 필 그램(공화 텍사스), 톰 하킨(민주 아이오와), 다이앤 페인스타인(민주 캘리포니아) 의원 배우자들도 모두 기업 이사회 활동을 하고있다. 기업들이 정치인 가족들에게 사적인 용도로 돈을 지급하는 것은 금지돼 있으나이들을 고용해 보수를 지급할 수는 있으며, 의원들은 자신이나 배우자가 이사회 활동으로 기업으로 부터 1천달러 이상의 보수를 지급받았을 경우 이같은 사실을 공개해야 한다. 그러나 금액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아도 된다. 한 로비스트는 "의원 배우자들이 자신들의 직업을 가질 수 있지만 의원 배우자들과 기업의 관계는 종종 전형적인 이해 충돌의 관계"라고 규정하고 의회 윤리규정강화 및 선거자금 개혁으로 기업이 의원 배우자들에게 이사회 자리를 제공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윤정 기자 yunzhe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