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민 5명중 4명이 국가 안보를 위해 기본권중일부를 제약당할 각오가 돼 있으며 10명중 4명꼴로 테러범이 자신과 가족들에게 위해를 가할 것으로 우려하는 것으로 최근 갤럽이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밝혀졌다. 또 조사대상의 3분의1이 대(對) 테러 강화차원에서 당국이 개인의 e메일을 보다쉽게 접속할 수 있고 전화통화를 도청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데 찬성했다. 조사대상의 70% 이상은 미국 시민들이 지문을 찍은 신분증을 소지하도록 하는데찬성했으며 77%는 모든 미국인이 천연두 예방 접종을 실시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갤럽은 "테러로부터 안정을 찾기위해 기본적 자유를 기꺼이 포기하겠다는 비율이 높은 데 놀랐다"면서 "이번에 조사에 응한 사람들은 뉴욕의 세계무역센터(WTC)빌딩이나 국방부 청사, 오클라호미시티 연방건물 등의 근처에 사는 주민들에 국한된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또 이번 조사 결과 미국민들의 8%는 미국에서 자신이나 가족중 일원이 테러리스트의 공격 목표가 되는 상황을 `매우 우려'하고 있으며 31%는 `다소' 우려하고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3월 미 전역 934명을 대상으로 전화를 통해 실시됐으며 조사결과를 일반 조사와 대비하기 위해 뉴욕, 워싱턴, 오클라호마시티 등 테러공격이 가해졌었던 3개 도시 500여명에 대해서도 조사가 실시됐다. (오클라호마시티 AP=연합뉴스) hani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