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한인 대학생 3명이 대학생들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학생 아카데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화제의 주인공은 손수범(뉴욕대 영화학과)씨와 한인 2세인 그레이스 리(UCLA)씨,이혜영(텍사스 오스틴 대학 졸업)씨 등 3명. 손씨는 뉴요커들의 바쁜 움직임을 8분짜리 필름에 담은 실험영화 '섬에서 섬으로'를 출품, 얼터너티브 부문 수상자로 결정됐고 그레이스 리씨와 이혜영씨는 각각영화 '배리어 디바이스'(Barrier Device)와 '소피(sophie)'로 내러티브 부문에서 상을 받게 됐다. 얼터너티브와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 내러티브 등 4개 부문에 걸쳐 실시된 심사에서 이들은 300여개 작품과 치열한 경합을 벌인 끝에 수상자로 선정됐다. 수상자 이혜영씨는 "당초 한인 대학생 5명이 후보에 올랐지만 안타깝게 2명은탈락했다"면서 앞으로 실험영화 제작에 더욱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오는 6월9일 로스앤젤레스 새뮤얼 골드윈 극장에서 열리는 '2002년도 학생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수상과 함께 수상작 상영 기회를 갖게 된다. 한편 손씨의 작품 '섬에서∼'는 뉴욕주 지역예선에서 얼터너티브 부문 1위를 차지했고 지난해 오하이오주에서 열린 애신스 영화제에서 최우수 실험영화상을 수상했으며, 그의 단편영화 '물 속의 물고기는 목마르지 않다'는 칸 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초청되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ghwa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