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투용으로 특별히 제작된 세계 최초의 로봇 전투기 `X-45'가 지난 22일 처녀비행을 성공적으로 완수했다. 보잉사는 자사가 제작한 2대의 로봇 전투기중 한 대가 이날 성공적으로 이륙과 비행, 착륙을 마쳤으며 공중에 14분간 머물러 있었다고 밝혔다. 이 로봇 전투기는 보잉사의 팬텀 사업부가 공군 및 국방부 첨단방어연구사업청과의 계약에 따라 제작한 것으로 꼬리 없이 땅딸막한 기체에 양날개 합친 기체 폭이10.8m이며 대체로 납작한 모양이고 통상 조종석이 있어야 할 자리에는 엔진흡입구가 있다. 기체 무게 3천600㎏의 이 전투기는 총 1천350㎏의 유도폭탄 적재능력이 있어 전형적인 유인 전투기보다 2배의 효율을 자랑하며 한 사람의 조종사가 안전한 지상에서 여러 대를 동시에 조종할 수도 있다. X-45의 항속거리는 1천200㎞, 속도는 음속에 못 미친다. 보잉사측은 X-45의 대당 가격을 차세대 전투기의 3분의1 수준인 1천만-1천500만달러로 잡고 있다. 앞서 아프가니스탄에서 사용된 프레디터를 포함, 다른 로봇 항공기들은 무기가 적재되긴 했지만 원래는 정찰 목적으로 제작된 것이었다. 공군 관계자들은 X-45가 적군의 레이더 망이나 지대공 미사일 포화를 뚫고 공격에 가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장기적으로 보관하고 있다가 단시간내의 통고를 받고 필요한 지역에 파견할 것을 희망하고 있다. (에드워즈 공군기지 AP=연합뉴스) youngn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