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상원 조사위원회는 주요 정유사들이 최근 수년간 높은 유가를 유지하기 위해 석유 공급량을 임의로 제한해 왔다는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30일부터 이들 업체 경영진을 상대로 청문회를 여는 등 본격 조사에 착수했다.

조사위는 지난 29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BP를 비롯한 메이저 업체들이 유가가 한창 치솟던 지난 98-99년, 공급량이 가장 달리던 중서부 지역의 비축물량을 캐나다로옮겼다고 주장했다. 조사위는 BP는 또 내부의 이른바 `전략메모'를 통해 멕시코만송유관 공급량을 제한하는 등 인위적 공급제한 조치를 취했다고 지적했다.

칼 레빈(민주.미시간) 위원장은 396쪽 분량의 보고서에 기록된 이같은 의혹들에대해 정유사 경영진들의 석명(釋明)을 요구했다.

조사위는 30일 오후 10시30분(한국시각)부터 청문회를 열어 경영진을 추궁하고있다.

레빈 위원장은 이번 조사에서 메이저 업체 경영진들이 유가조작을 `공모'했다는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인정했다. 그는 그러나 메이저들이 일련의 내부전략을 통해 지난 3년 간 특히 중서부지역에서 높은 유가로 혜택을 누렸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BP와 매러손애쉬랜드 등은 ▲공급을 줄이는 다른 정유사에게혜택을 주고 ▲선적량을 줄이기 위해 환경규제를 활용하는 한편 ▲이익극대화를 위해 재고량을 줄이고 정유시설을 합병하는 등의 방안을 추진한 것으로 내부문건 조사 결과 드러났다.

실제 미국내 정유시설은 지난 81년 324곳에서 2001년에는 155곳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일부 업체의 e-메일에는 "갤런당 10센트에 5만배럴을 파느니 보다는 갤런당40센트에 4만배럴을 파는 것이 훨씬 낫다"는 등 공급량 제한정책을 노골적으로 부추긴 대목도 포함돼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미 석유연구소의 레드 라카니 소장은 "일련의 조사를 통해 정유사들이 유가조작을 위한 각종 불법행위를 저지르고 공모를 일삼았다는 증거가 드러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정유사인 매러손애쉬랜드 관계자는 "가솔린 공급량을 99년보다 2000년에33%나 늘렸다. 시장에 공급이 달리면 단 한방울이라도 더 공급하려 했다"며 이같은의혹을 강력히 부인했다.

(워싱턴 AP=연합뉴스) oakchu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