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일본 관방장관은 30일 장쩌민(江澤民) 중국 국가주석이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靖國)신사 참배에 대해 "용서할 수 없다"고 비판한데 대해 일정한 이해를 표시했다.

후쿠다 장관은 이날 오전 기자 회견에서 장 주석의 발언은 "(고이즈미 총리의야스쿠니 참배가) 중국, 아시아 국민들을 불쾌하게 만들었음을 의미하는 것"이라면서 "무시해서는 안될 일"이라고 맣했다.

그는 이어 기회가 되면 고이즈미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진의를 중국측에 설명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중국을 방문중인 간자키 다케노리(神崎武法) 일본 공명당 대표는 기자들에게 장 주석의 이번 발언에 대해 고이즈미 총리는 중국측의 심정을 솔직히 받아들여 스스로 해결책을 서둘러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간자키 대표는 이와 함께 "야스쿠니 문제가 대단히 심각한 문제라는 사실을 이번에 재인식했다"며 기회가 마련되는 대로 고이즈미 총리를 만나 중일 관계 회복을위한 대응책을 마련하도록 촉구하겠다고 덧붙였다.

(도쿄=연합뉴스) 김용수특파원 ys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