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콰도르의 수도 키토에서 한인 일가족 5명이 28일 오후 9시께(현지시간) 자신들의 집에서 살해된 채 발견됐다고 외교부가 30일 밝혔다.

이들은 현지에서 담요공장을 경영하는 배성태(53)씨와 부인 이건순(41)씨, 아들준희(12)군 및 배씨의 처제 이명희(33)씨, 이씨의 딸 한지우(3)양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숨진 배씨의 동서 한숭훈씨는 중상을 입고 현지 병원에서 입원 가료중이며,"배씨의 공장에서 일한 적이 있는 조선족 설만길씨와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중국인이 범인"이라고 현지 경찰에 진술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에 따라 현지 경찰은 사건 발생 수시간만에 설씨 등 2명을 긴급 체포, 조사중이며, 현재까지 파악된 범행동기는 금품강탈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30일 "주에콰도르 대사관이 현지 경찰과 긴밀히 협조, 사건경위 등을 조사중이며, 부상한 한숭훈씨 보호를 위해 병실에 경찰을 배치해놓았다"고설명하고 "에콰도르 한인회와 대사관이 수습책을 협의중"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재훈기자 j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