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이 세계최초로 "맞춤약" 개발을 목적으로하는 "바이오뱅크" 즉 유전자은행을 설립하게 됐다고 BBC방송이 29일 보도했다.

이 바이오뱅크에는 50만명의 유전자 정보가 수집, 저장되며 궁극적인 목표는 각개인의 요구를 충족시키는 "맞춤약"을 개발하는 것이라고 방송은 말하고 이를 위한재원 4천500만파운드(약 900억원)가 승인됐다고 전했다.

이 재원은 웰컴트러스트재단, 의학연구위원회, 보건부가 합동으로 설립한 법인바이오뱅크UK(영국)가 제공한다.

이 은행에 저장될 유전자들은 소수의 지역센터들을 통해 45-69세 사이의 남녀자원자들로부터 수집되며 이 유전자들에 대한 연구 결과는 나중에 발병할지도 모르는 많은 질환에 대한 진단과 치료, 예방전략을 개선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의학연구위원회 위원장인 조지 라다 교수는 "이 프로젝트는 언젠가 의학의 새로운 시대를 열게 될 것이다. 20년후면 질병의 예방과 치료가 개인화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일단 다양한 질병의 유전적 기초와 그에 대한 반응에 영향을 주는 개인간의 유전적 차이점을 알게되면 의사들이 각 개인의 유전자구조에 맞춘 약과 치료방법을 처방할 수 있게 된다"고 라다 교수는 말했다.

보건부 국무상 헌트 경은 "영국이 세계 최초로 이같은 프로젝트를 시행하게 된다"며 "영국 정부는 이 프로젝트에 대단한 열의를 가지고 있고 그 결과를 면밀히 관찰할 것이다"고 말했다.

헌트 국무상은 바이오뱅크 설립계획이 영국 국민의 건강개선에 미칠 잠재력은엄청나다고 말했다.

바이오뱅크측은 수집된 자료가 책임있게 사용되도록 보장하기 위해 별도의 독립기구가 설치될 것이라고 말했다.

(런던=연합뉴스) 김창회특파원 ch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