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린 파월 미국 국무장관은 최근 열흘간 중동사태 해결을 위한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중재외교에 나섰으나 이스라엘의 즉각 철군이나 휴전 등의 성과를 이끌어내는 데 실패했다. 파월 미 국무장관은 17일 요르단강 서안 라말라를 방문, 야세르 아라파트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과 두번째 회담을 마친 뒤 중동순방을 마무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이스라엘군이 수일내 철군하기로 약속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우리는 아라파트 수반에게 실망했다"면서 "아라파트 수반은 테러와 맞서 싸우는데 더 이상 머뭇거려서는 안된다. 세계가 결단했듯이 그도 결단해야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도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는 테러를 비난하는 자체 논리에 의거해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말해 팔레스타인이 자살폭탄테러를 중단해야 한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부시 대통령은 "모든 사람들이 테러에 대한 자금 지원과 테러를 선동하는 행위를 차단할 책임을 갖고 있으며 살인자는 순교자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하게 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이스라엘에 대해서도 요르단강 서안 팔레스타인 자치지역에서 계속 철군을 해야한다고 거듭 당부했으나 즉각 철군을 단행해야 한다는 기존의 강경 입장에서는 한발 물러섰다. 이에 대해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내각과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 집행위원회는 성명을 통해 이스라엘의 철군 거부로 파월 장관의 중재 외교는 실패로 끝났다고 선언했다. 이들은 "파월 장관이 팔레스타인의 모든 자치도시와 자치지역에서 이스라엘군의 즉각적인 철군을 이끌어 내는 것에 실패한 것에 대한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이스라엘측에 있다"고 비난했다. 실제로 파월 장관은 귀국길에 카이로에 들러 호스니 무바라크 이집트 대통령을 만나 중동사태를 논의할 예정이었으나 이스라엘측에 공격중단 압력을 충분히 가하지 못한 것에 대한 불만의 표시로 면담을 거부당했다. 미국의 고위 당국자는 부시 대통령이 18일 국가안보회의을 소집해 파월 장관으로부터 중동방문 결과를 보고받고 중동 평화회담 가능성과 파월의 재파견 시점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조지 테닛 중앙정보국(CIA) 국장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보안회담을 중재하기 위해 다음 주중 중동지역을 방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나 결정된바는 없다고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국무부의 또 다른 고위 당국자는 파월 장관 귀국길에 항공기 급유를 위해 아일랜드 섀넌공항에 기착, 기자들에게 파월 장관이 앞으로 2, 3주 안에 중동에 재파견될 것이라고 말했다. (예루살렘.가자시티 AP.AFP=연합뉴스) yskw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