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간의 교전이 계속되는 가운데 베들레햄의 성탄교회 옆 건물에서 8일(현지시간) 커다란 연기가 솟아오르고 있다.


(베를레햄=AFP.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