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가입을 희망하는 동유럽 10개국 총리들이 25일부터 루마니아 수도 부쿠레슈티에서 회담을 갖고 나토가입문제를 논의한다. 나토의 동유럽 확대정책을 결정할 나토 프라하 정상회담 8개월 전에 개최되는 이번 회담에는 라트비아 등 발트해 3국을 비롯,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 루마니아, 불가리아, 알바니아, 마케도니아, 크로아티아 등이 참석한다. 미르세아 게오아나 루마니아 외무장관은 "부쿠레슈티 회담에서는 나토의 장래를 결정지을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리처드 아미티지 미국 국무부 부장관도 이번 회담에 참석, 동유럽 국가들의 나토 가입을 독려할 것이라고 필립 리커 국무부 대변인이 말했다. 지난 99년 헝가리와 체코공화국, 폴란드를 새 회원으로 받아들인 나토는 현재 신규 가입국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외교 소식통들은 발트해 3국과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 등 5개국을 신규 가입시키는 방안과 5개국에 불가리아와 루마니아를 추가하는 안이 통과될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부쿠레슈티 AFP=연합뉴스) youngbo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