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는 대외 원조를 대폭 확대할 방침이며 개도국 지원문제를 다루는 유엔 회의에서 지원금 사용에 관해 더욱 엄격한 기준을 마련하라고 요구할 계획이라고 앨런 라슨 미국 국무부 경제ㆍ기업ㆍ농업담당 차관이 15일 밝혔다.

라슨 차관은 18-22일 멕시코 몬테레이에서 열리는 유엔 개발재원국제회의를 앞두고 한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국민에게 대외개발원조를 위해 더 많은 금액을 요청하겠다"면서 "사실 우리는 50억 달러의 추가지원을 요청해두고 있다"고 말했다.

라슨 차관은 "우리는 더 많은 금액을 요청하면서 과거보다 훨씬 더 높은 기준을 요구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그러나 라슨 차관은 원조대상의 선정과 원조 프로젝크의 이행 방식 등에 적용할 더 엄격한 기준의 구체적인 내용을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조지 W. 부시 대통령은 50억 달러의 대외 지원금액을 추가로 마련해 오는2004년부터 모든 국민에게 혜택이 돌아가는 법적, 경제적, 정치적 개혁이라는 "어려운 길"을 택한 빈국들에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워싱턴 AFP=연합뉴스) cwhyn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