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후드 바라크 전 총리 등 이스라엘 고위관리 및 아랍고위관리 14명이 지난 2000년 10월 아랍주민 피살사건과 관련해 고발 또는 징계될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26일 알려졌다. 시오도어 오르 대법원판사가 이끄는 진상조사위원회는 보고서에서 첫 사망자가발생한 사건초기 경찰의 총기사용을 예방하거나 이를 최소화하기 위한 사전조치를취하지 않았다며 관련자 14명에게 이런 내용의 조사결과를 담은 공한을 발송했다고법원 대변인이 밝혔다. 조사위 보고서는 바라크가 사건당시 큰 인명피해를 무시하고 폭동가담자들이 봉쇄한 고속도로를 정상화하기 위해 총기 등 모든 수단을 사용토록 지시했다는 결론에도달할 경우 처벌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진상조사위는 해당 공무원에 대한 고발이나 직직박탈, 견책 등 다양한 수위의징계를 당국에 권고할 수 있다. 진상조사위는 지난 2000년 10월 이스라엘 북부와 중부 아랍인지역에서 발생한주민폭동 당시 경찰이 13명을 사살한 사건에 대해 조사를 벌여왔다. 이들 지역주민은 당시 고속도로를 봉쇄하고 우체국과 주유소를 방화했으며 상점 유리창을 파손하는 등 이스라엘 역사상 최악의 폭동을 일으켰었다. (예루살렘 AP=연합뉴스) hcs@yonha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