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는 20일 다나카 마키코(田中眞紀子) 전 외상에 대한 자신의 경질 결정은 적절한 판단이었다고 반박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다나카 전 외상이 중의원 예산위 답변을 통해 자신을 전격 경질한 고이즈미 총리의 결정은 잘못된 것이라고 노골적인 표현으로 비판한데 대해 "다나카씨 나름의 판단이겠지만 내 판단은 적절했다고 지금도 확신하고 있다"고 반론했다. 그는 또 다나카 전 외상이 지난 해 8월의 외무성 사무 차관 인사에 대해 "외상은 (내가 아니고) 총리 관저에 있다"고 비난한데 대해서도 "외무성 인사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꺼낸 적이 없다"고 불쾌감을 표시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다나카와의 `화해'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당분간 진정이 된 다음이 돼야 하지 않겠느냐는 반응을 보였다. 다나카는 자신이 경질된 이후 고이즈미 총리에 대한 `노골적인' 비난을 삼가왔으며 고이즈미 총리도 다나카에 대한 개인 공격은 피해 왔다. 그러나 다나카가 국회 답변에서 고이즈미 총리를 정조준, 거침없이 비난한 데 이어 고이즈미 총리도 이를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섬으로써 두 사람의 대립은 결정적인 상황이 됐다고 일부 언론은 전했다. (도쿄=연합뉴스) 김용수특파원 ys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