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일본은 오는 3월 양국의 외무 및 방위당국 차관급 인사가 참석하는 '전략대화'를 개최, 미국이 추진중인 미사일방어계획과 관련한 협의에 착수할 방침이라고 산케이(産經)신문이 16일 보도했다. 방일하는 조지 W 부시 미 대통령과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는 오는 18일 도쿄(東京)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이같은 원칙에 합의할 예정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일본 정부는 종전 미국의 전역미사일방어체제(TMD)에 대해서는 미국측과 공동기술연구를 해 왔으나, 지난해 부시 대통령이 새롭게 주창하고 나선 미사일방어계획에 대해서는 "미국측 입장을 이해한다"는 소극적인 자세에 머물러 왔다. 그러나 이번에 일본 정부가 미사일방어계획에 대해서도 미국측과 협의에 착수하기로 결정한 이유는 최근 부시 대통령이 북한, 이란, 이라크를 `악의 축'으로 규정하면서 일본에 대해 미사일방어 공동연구의 필요성을 강력히 요청해 왔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특히 탄도 미사일 개발을 서두르고 있는 북한과,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영향력 확대를 꾀하고 있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차원에서 미.일 동맹의 상징적 성격을 띠게 될 미사일방어문제에 적극성을 보이게 됐다고 산케이는 분석했다. 또 산케이는 미사일방어에 관한 미.일간 실무협의가 시작되는 것은 지금까지의 '공동기술 연구'가 `공동개발'을 염두에 둔 단계로 발전했음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도쿄=연합뉴스) 고승일특파원 ksi@yonhapnews.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