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은 4일 테러와의 전쟁 및 국토안보를 위한 예산이 새로 편성된 2조1천3백억달러 규모의 2003회계연도 예산안을 의회에 제출했다.

오는 10월1일 개시되는 새 회계연도의 예산안은 올 회계연도 예산보다 3.7% 증액됐으며 국방비를 4백80억달러,국토방위비를 3백77억달러 각각 더 늘려 편성됐다.

부시 대통령의 새 예산안은 특히 지난 4년간의 재정흑자를 중단하고 올해 1천60억달러를 포함,오는 2004년까지 재정적자가 발생할 것을 상정하고 있다.

향후 10년간의 재정흑자도 1년전 추정된 5조6천억달러에 비해 대폭 줄어든 1조달러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부시 대통령은 예산안과 함께 의회에 보낸 메시지에서 "예산안은 테러와 싸우고 국민들을 보호하며 헌법상의 자유를 보장하기 위한 자원을 제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등 예산안 비판론자들은 부시 대통령이 향후 10년간 1조3천5백억달러의 감세계획을 보호하기 위해 예산을 마구잡이로 조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워싱턴=고광철 특파원 gw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