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가 분쟁지역 체첸의 장래를 결정하기 위해 국민투표를 실시할 가능성이 있다고 시사주간 ''이토키''가 30일 보도했다. 이 주간지는 만일 투표를 실시한다면 러시아 유권자들이 ▲체첸에 대한 군사작전을 계속하는 방안 ▲체첸을 러시아에서 완전 분리하는 방안 ▲체첸을 테레크강(江)북부 평화지역과 남부 분쟁지역으로 분할하는 방안 등 세 가지 중 하나를 선택할 수있다고 관측했다. 러시아 군은 1999년 10월 300여명이 사망한 폭발사고 이후 대(對) 테러 작전 차원에서 체첸 북부지역에 진입해 반군 소탕작전을 벌이고 있다. 당국 집계에 따르면지금까지 작전에 참가한 러시아 군인 중 약 3천500명이 사망했다. 최근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는 러시아내 여론이 점차 전쟁에 반대하는 쪽으로 기울고 있으며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이 평화협상을 지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스크바 AFP=연합뉴스) oakchu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