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정부는 금융 위기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자본이 고갈된 민간 은행들에 공적 자금을 투입할 것이라고 6일 아베 신조(安部晋三) 관방부장관이 발표했다.

아베 부장관은 이날 TV와의 회견에서 "우리는 금융시스템에 위기가 발생하는 것을 막기위해 필요할 때 자금을 투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4월1일자로 파산 은행 예금에 대해 정부가 지급보증을 완전히 폐지하기로 한 결정을 언급했는데 자민당내 일부 의원들은 이같은 조치가 소규모 은행으로부터 막대한 자금 유출을 불러와 금융 위기를 몰고올 것이라며 시행을 연기할 것을촉구해왔다.

아베 부장관은 지급보증 폐지와 관련,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총리가 "심각한 상황이 발생할 경우 위기관리 회의를 소집, 다양한 결정을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고이즈미 총리는 4일 신년기자회견에서 자신은 "의원들의 압력에 굴하지않을 것"이라고 밝히고 "계획대로 진행할 것이며 연기를 검토하고있지 않다"고 단언했다.

한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6일 금융청이 자본이 고갈된 금융기관을 위해 사용되는 공적자금 주입을 원칙적으로 대도시 상업은행과 지역 대표은행들에 한정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kej@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