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허난성(河南省) 난양(南陽)시 전핑(鎭平)현에서 옥돌 수출입 관련 S무역유한공사를 경영해온 한국인 김모(남.58) 사장이 5일새벽 4시께 사무실 겸 숙소에서 중국인 강도들에 의해 피살됐다.

김씨는 사건 당시 조선족 통역 이모(여.42)씨, 이씨의 딸(15)과 사무실 2층 숙소에서 잠을 자던 중, 허난성 사투리를 쓰는 중국인 청년 괴한 3명이 모자를 깊이 내려 쓴 채 들이닥쳐 김씨를 수차례 칼로 찔러 현장에서 사망했으며, 괴한들은 통역이모씨와 다투면서 돈을 요구하다 신고를 받고 달려온 공안이 출동하자 금품을 강탈하지 못 하고 달아났다.

김씨는 전날 전핑현 건설은행(建設銀行)에서 옥돌 매매 대금으로 인민폐 35만위앤(한화 약6천만원)을 찾아 보관중이었으며 범인들은 이 돈을 노리고 침입했다.

조선족 통역 이모씨는 강도들에 저항하다 칼에 부상했으며, 딸이 2층에서 뛰어내려 공안에 신고했고 뛰어내리다 발목 골절상을 입었다. 현지 공안 관리들은 통역이모씨 등을 대상으로 1차 수사를 벌인 결과, 이번 사건은 금품을 노린 강도 살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중국의 시골 중 급격히 발전하는 곳은 치안이 아주 허술해 현금을 거액 보관하거나 현지 실정과 어긋나게 처신하는 것은 극도로 위험한 행위여서 개인 안전을 위해 각별한 주의가 요청된다. 한 공안 소식통은 "시골에서 거액의 돈을 찾으면 자연히 소문이 나기 마련인데 중국에서 체제하려면 안전을 위해 여러 측면에서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베이징=연합뉴스)이상민특파원 smlee@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