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허난(河南)성의 한 마을 주민 80%가 에이즈 바이러스(HIV)에 감염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홍콩 영자지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는 6일 중국 노동자신문(工人日報)을 인용, 4천여명이 거주하는 허난성 후양촌에서 16-55세에 이르는 주민의 90%가 매혈을행해왔으며 이로 인해 마을 주민 80%가 HIV 양성 반응을 보이고 보도했다.

인구 9천265만명의 허난성 보건국이 실시한 HIV 반응 검사 결과 37만명이 양성반응을 보이는 등 인구 1만명당 40명이 에이즈 바이러스에 걸린 것으로 나타났다.

마을 주민 80%가 감염된 후양촌의 경우 400여 주민이 에이즈 말기 환자이며 지난 2000년 11월 이후 150명이 숨졌다.

빈곤에 찌든 주민들은 그러나 에이즈 바이러스 감염시 수반되는 설사와 쇠약 증세의 원인도 모른 채 쓰러져갔으며 마을의 의료시설도 낙후돼 있어 희생자가 점차 늘고 있다고 노동자신문은 전했다.

후양촌의 한 의사는 "개인 병원이 8개 있지만 돈이 없어 치료약을 구하지 못한 채 환자들에게 고통을 경감시키는 처방만 해주는 실정이며 이들마저 돈벌이가 안돼 병원문을 하나둘씩 닫고 있다"고 말했다.

(홍콩=연합뉴스) 홍덕화특파원 duckhwa@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