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는 소화기(小火器)와 대인지뢰 등 재래식 무기의 감축에 초점을 맞춘 새로운 군축정책안을 마련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6일 전했다.

정부가 마련한 신(新) 군축정책안은 ▲대량파괴 무기의 감축과 관리 ▲재래식무기의 감축 ▲비확산체제의 강화 등 3가지 분야로 구성돼 있다.

그러나 이번 군축정책안은 그간 중점을 둬왔던 대량파괴무기 분야가 미국의 포괄적 핵실험금지조약(CTBT) 비준 거부로 진전을 보이고 있지 못한 상황을 감안, 일본이 가시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재래식 무기분야로 무게중심을 옮긴 것이 특징이라고 신문은 지적했다.

일본은 지금까지 재래식 무기분야에서 유엔에 100억엔 이상의 자금협력을 하는데 그쳤으나, 앞으로는 소화기를 회수, 폐기하는 지역에 대해서는 학교 등을 무상으로 건설해 주는 등 적극적으로 임할 방침이다.

또 일본은 아프가니스탄 재건을 위한 지뢰제거작업에 퇴역 자위대원을 지도자로 파견하고, 비정부기구(NGO)와의 연대강화를 통해 전문가 양성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는 이달 하순 정기국회에서 이같은 새로운 군축관리 방침을 시정연설을 통해 밝힐 예정이라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도쿄=연합뉴스) 고승일특파원 ksi@yonhapnews.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