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2일 동중국해에서 침몰한 괴선박은 북한특수 부대원들을 태우고 해주에서 출항했으며 북한 인민군과 교신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산케이(産經) 신문이 27일 보도했다. 미군 정찰 위성 정보 등에 따르면 괴선박은 북한의 대남 공작 기지이기도 한 서해안의 해주에서 출항한 후 북상, 남포항에서 가까운 군항인 송림에서 제 8 특수 군단 소속 병사를 태우고 동중국해로 출항한 것으로 보인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제 8 특수군단은 통상 `제 8군'으로 불리는 파괴 공작 전문의 최정예 게릴라 부대로 병력은 10만명 규모다. 제 8군은 특수 임무를 맡고 있기 때문에 지휘체계가 독립돼 북한의 최고 의사 결정 기관인 국방 위원회의 지시를 받는 경우가 많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이와 함께 괴선박은 조선 노동당이 사용한 주파수로 교신했으나 교신 상대는 북한 인민군이었다는 것이다. 미군은 괴선박이 북한 군항을 출항한 후 정찰 위성으로 추적을 계속, 지난 18일에는 오키나와(沖繩) 기지의 전자 정찰기 EP3E를 동원해 수색 활동을 벌였으며 일본방위청도 대잠 초계기 P3C를 투입해 괴선박의 위치 추적에 나섰다. 한반도 소식통에 따르면 괴선박의 주목적은 유조선 등 수송선이 빈번히 항해하는 동중국해의 해상로 상황과 방위 체계 정찰이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도쿄신문은 방위청의 통신 도청 시설이 지난 19일 포착한 괴선박과 북한간의 교신 내용은 군인들이 파괴 공작에 대해 대화를 나눈 내용이었다고 보도했다. (도쿄=연합뉴스) 김용수특파원 ys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