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탈레반 존 워커 린드(20)는 이슬람에 심취해 탈레반에 가담한 '순진한 전사'가 아니라 오사마 빈 라덴의 테러조직 알-카에다 대원으로 테러훈련을 받은 인물이라고 시사주간지 뉴스위크가 보도했다. 뉴스위크 최신호(24일자)에 따르면 워커는 그간 미국방부 조사에서 알-카에다 대원으로 아프가니스탄 테러캠프에서 폭탄 및 독극물 사용법, 공항에서의 경찰 따돌리기 등 테러전술을 훈련받았으며 테러캠프를 방문한 빈 라덴 등과도 면담을 한 사실을 털어놓았다. 그는 심문과정에서 미군측에 "상당한 정보"를 제공했으며 알-카에다 고위 지도부에 대한 재판에서 정부측 증인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을 낳고있다. 워커에 대해 동정적 입장을 보여온 조지 W. 부시 대통령을 비롯한 미행정부 관리들은 국방부 조사에서 그가 알-카에다 대원이란 사실이 확인되자 그의 신병처리에강경한 태도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관리는 "워커가 군인으로서 훈련을 받은 것이 아니라 테러범으로 훈련됐다"면서 "그는 순진한 구경꾼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존 애슈크로프트 법무장관은 그의 알-카에다 가담 사실이 확인된 뒤 반역과 미연방정부요원 살해 음모 등 사형에 처할 수 있는 구체적인 법령을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그가 수용됐던 마자르-이-샤리프 포로수용소에서는 탈레반 외국인 자원병의폭동으로 미중앙정보국(CIA) 요원 마크 스팬이 살해돼 미연방정부요원 살해 음모 혐의를 적용할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워커는 또 '적'으로 군사법정에 회부돼 사형에 처해질 수도 있다. 현재 걸프해역에 있는 미해군 함정으로 이송돼 있는 워커는 미 당국의 심문을받으면서 변호사의 조언을 받지 못하고, 미란다 권리도 통보되지 않아 향후 재판과정에서 논란의 소지가 있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그의 변호인 제임스 브로스너헌은 워커가 알-카에다 가담을 시인했다는 주장은"소문"이라고 일축하고 "모든 미국인이 변호사의 조언을 받을 권리를 갖고있음에도불구하고 당국이 변호사와의 협의를 허용하지 않은 채 9일간 심문을 벌여왔다"며 이를 문제로 삼을 것임을 시사했다. 미 법무부 관계자들은 그러나 워커가 전장에서 군사적 전술목적에 따라 심문을받았기 때문에 그에게 권리를 통보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강일중특파원 kangfa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