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프 블래터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개고기를 먹는 한국의 음식 관습에 대해 시비를 거는 것은 부당하다고 독일 일간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이 15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한국인들은 월드컵 때문에 진미 요리를 포기해야 하는가"라는 제목의 서울발 기사에서 블래터 회장이 최근 정몽준 FIFA 부회장 겸 한국월드컵조직위원회 위원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월드컵 기간 중 개고기 식용을 포기해야 한다고 압력을 가한 것은 국제 스포츠계의 영향력을 이용해 한국내 수천개 식당의 메뉴를 일거에 바꾸려는 부당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살아 있는 생선의 회를 뜨는 일본인들이 동물 학대를 이유로 고래잡이를 중단하도록 압력을 받은 일이 있는가"라고 반문하고 98년 프랑스 월드컵 당시FIFA가 프랑스인들에게 말고기, 달팽이, 개구리 뒷다리 요리를 먹지 못하도록 강요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신문은 또 국제스포츠계 인사들은 서방의 비판에 특히 민감하게 반응하는 중국에 대해서 오는 2008년 베이징(北京) 올림픽 기간에 식단을 바꾸도록 압력을 가할용기가 있는 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월드컵을 앞두고 FIFA가 한국의 개고기 식용 문제에 대해 비판을 가하고 있는 데 대해 한국에서는 "고유의 음식 문화에 대해 왈가왈부하는 것은 서구의문화 제국주의"라는 반감이 확산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개가 한국에서 배척을 받거나 돌봄을 받지 못하는 동물이 결코 아니라고 전하고 개는 식용의 대상이기도 하지만 한국인들의 사랑을 가장 많이 받는 애완동물이라고 덧붙였다. (베를린=연합뉴스) 송병승 특파원 songbs@yonha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