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연합(EU)은 새로운 국제 무역 협상을 출범시키자는 세계무역기구(WTO) 제안을 받아들인다고 파스칼 라미 EU 무역담당위원이 14일 밝혔다.

라미 위원은 WTO 4차 각료회의 최종일인 이날 기자들과 만나 " EU 협상위원으로서 테이블에 올라온 문서에 찬성할 권리를 받았다"고 발표했다.

EU가 새로운 무역협상안을 수락함으로써 WTO의 새 무역협상 출범 노력이 커다란 성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되고있다.

WTO 협상 대표들은 핵심 쟁점중 하나였던 농업보조금의 `단계적 폐지'란 용어의 선언문 삽입 문제를 놓고 절충을 벌인 끝에 새로운 수정안을 마련,`단계적 폐지'란 용어 삽입에 반대해온 EU측으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은 것으로 전해졌다.

수정안은 농업 부문에 관한 제안들이 " 협상의 성과를 속단하지 않고 " 마련될 것이라는 용어를 추가함으로서 유럽측의 반발을 누그러뜨렸다.

수정안은 이날 중 각료회의 전체회의에 제출될 예정이다.

(도하 AFP=연합뉴스) @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