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경제가 침체를 지속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의 은행들이 3.4분기 들어 기업 대출 심사를 대폭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57개 미국계 은행과 22개 해외은행 미국 지점의 대출 담당 관계자들을 상대로 실시한 서베이에 따르면 대출이 많았던 지난 1,2분기에 비해 3.4분기에는 기업 대출 기준이 대폭 엄격해졌다.

특히 30%의 미국계 은행과 40%의 외국계 은행들은 민간 항공사와 우주항공분야의 비군산업체, 여행관련업계, 레저업체 등에 대한 대출 신용등급을 하향조정했다.

미국계 은행 가운데 10월 들어 중.대형 기업에 대한 대출 요건을 강화한 은행들은 모두 51%로 지난 8월에 비해 11%나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중소기업들에 대한대출 요건도 대폭 강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계 은행 가운데 64%는 이전보다 대출 기준을 더욱 강화했다고 응답, 50%였던 8월보다 기업 대출이 더욱 까다로워진 것으로 분석됐다.

이밖에 49%에 달하는 미국계 은행은 최근 기업 신용 등급을 '다소 강화했다'고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8월에는 38.6%만이 신용등급을 '다소 강화했다'고 대답했었다.

(서울=연합뉴스) 국기헌기자 penpia2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