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3일 냉전시대의 핵무기를 3분의 2 수준으로 감축하기로 했다.

부시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미-러 정상회담을 갖고 최근 수십년래 최대 규모인 이같은 내용의 핵무기 감축에 합의했다.

양국 정상은 그러나 미국의 미사일방어체제 구축 문제에 관해서는 절충점을 찾지 못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3시간 가량 계속된 회담이 끝난 뒤 "우리가 진보하듯 우리는 함께 역사를 만들어가고 있다"면서 "우리는 우리의 관계를 적대적이고 의심하는관계에서 협력과 신뢰에 기초한 관계로 바꿔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정상회담이 끝낱 뒤 러시아 대사관에서 콜린 파월 국무장관 등이참석한 가운데 행한 연설에서 "합의에 도달하기 위해 서로 위협해서는 안된다. 안보는 금속과 무기더미로 이뤄지는 것이 아니라 사람들과 국가 및 그 지도자들의 정치적 의지로 창출되는 것"이라고 화답했다.

부시 대통령은 전략 핵탄두의 수를 향후 10년내로 1천700기에서 2천200기 수준으로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구체적인 숫자를 밝히지 않았지만 미 당국자들은 푸틴 대통령이이미 핵탄두를 1천500기 수준으로 감축할 것을 미국에 제안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양국이 보유하고 있는 핵탄두 수는 미국 7천여기, 러시아 5천800여기에 달한다.

푸틴 대통령은 양국간 최대 현안인 탄도탄요격미사일(ABM) 협정 문제와 관련, "러시아의 입장은 변한게 없다"고 말해, 국가미사일 방어 체제의 구축을 금지하는 ABM 협정의 폐기에 반대한다는 기존 입장을 분명히 한 뒤 크로포드목장 정상회담에서이 문제를 재론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워싱턴 AP=연합뉴스) jusa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