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숏다리인 것도 서러운데 당뇨·심장병까지'

다리 길이가 짧은 것이 성인당뇨병과 심장병의 위험요인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브리스톨 대학의 데이비 스미스 박사는 45∼59세의 남자 2천5백명을 대상으로 다리 길이 측정,핼액검사를 실시한 뒤 수시로 건강진단을 하면서 15년동안 지켜 본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드러났다고 의학전문지'역학 공중보건'최신호에 발표했다.

스미스 박사는 다리 길이가 짧은 사람은 성인당뇨병 초기단계에 나타나는 인슐린 내성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며 심장병 위험요인인 높은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 등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송대섭 기자 dss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