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유럽과 지중해변의 10개국이 오는 2004년 중순까지 유럽연합(EU)에 가입하기위한 절차를 순조로이 밟고 있다고 EU 집행위원회가 13일 발표했다.

EU 집행위는 EU의 이같은 "빅뱅"(Big Bang) 확대가 유럽을 불안정한 세계에서더욱 안전한 곳으로 만들어 주게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집행위는 이날 EU 정회원 가입을 신청한 13개국들에 대한 연례보고서를 공개, "현재 협상을 벌이고 있는 12개국중 10개국은 지난 6월의 예테보리 EU 정상회담에서 마련된 일정의 테두리와 양립할 수 있는 접근 목표일자를 갖고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보고서는 13번째 후보국인 터키는 아직까지 EU와의 가입 협상 개시에 필요한 EU측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했다고 밝혔다.

EU 지도자들은 지난 6월 예테보리 회의에서 EU 가입신청국들이 오는 2004년 6월에 실시될 차기 유럽의회 선거와 때맞춰 정회원국이 될 수 있게끔 가능한 한 많은 신청국들과 2002년까지 협상을 매듭짓도록 노력한다는 일정표를 마련한 바 있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