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길이가 짧은 것이 성인당뇨병 또는 심장병의 위험요인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브리스톨대학의 데이비 스미스 박사는 의학전문지 '역학-공중보건' 최신호에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45-59세의 남자 2천500명을 대상으로 혈액검사와 함께 다리의 길이를 잰 뒤 수시로 건강진단을 하면서 15년동안 지켜 본 결과 이같은 사실이밝혀졌다고 말했다.

스미스 박사는 다리 길이가 짧은 사람은 우선 인슐린 내성이 발생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인슐린 내성이란 혈당을 조절하는 호르몬인 인슐린에 대한 체내조직의 민감성이 떨어지는 현상으로 제2형 당뇨병인 성인당뇨병의 초기단계에 나타난다.

스미스 박사는 다리가 짧은 사람들은 또 혈중 콜레스테롤과 트리글리세라이드그리고 혈액응고인자인 피브리노겐 수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히고 이는 모두 심장병 위험요인들이라고 지적했다.

스미스 박사는 다리 길이가 짧은 것이 어째서 당뇨병, 심장병과 연관이 있는 것인지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다리의 길이는 어린시절의 영양상태를 나타내는 것으로 이것이 건강에 장기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밝혔다.

스미스 박사는 전에 신장과 심장병의 연관관계를 밝히는 연구보고서들이 발표된 일이 있다고 지적하고 중요한 것은 몸통에 대한 다리의 길이 또는 전체적으로 짧은 체구인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런던=연합뉴스) 김창회 특파원 skhan@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