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의 성역없는 구조개혁 노선에 반대하는 집권 자민당내 초파벌 모임이 결성된다.

`일본의 위기를 구하고 진정한 개혁을 실현하기 위한 의원모임'은 13일 밤 국회에서 설립준비 모임을 갖고 오는 16일 정식 출범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모임에는 자민당내 최대파벌인 하시모토(橋本)파와 에토.가메이(江藤.龜井)파는 물론 고이즈미 총리가 한때 회장을 맡은 적이 있는 모리(森)파 소속 의원 20명이 참석했다.

이 모임은 경제회복을 우선시해야 한다며 고이즈미 총리의 구조개혁 노선에 반대하고 있다.

지난 4월 고이즈미 총리 집권 이후 자민당 내부에서 개혁노선에 반발하는 움직임이 집단적 의사표시로 표면화되기는 처음이어서, 고이즈미 개혁은 난항을 겪게 될조짐이다.

(도쿄=연합뉴스) 고승일특파원 ksi@yonhapnews.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