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W 부시 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러시아 대통령은 13일 미-러정상회담을 갖고 21세기를 맞아 냉전을 청산키로 의견을모았으나 양국간 최대 쟁점 현안인 탄도탄요격미사일(ABM) 협정 문제에 관한 절충점을 찾지 못했다.

부시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오찬을 겸한 단독.확대정상회담을 갖고 3시간이상 양국간 군사.정치.경제 현안을 집중 논의했으나 미국의 미사일방어체제 구축과 이에 따른 ABM 협정 대체방안에 돌파구를 마련하지 못했다.

두나라 정상은 이날 워싱턴 회담결과를 토대로 15일 텍사스주 크로포드목장에서 재개되는 미-러정상회담에서 이 문제를 집중 재론키로 했다.

부시 대통령은 회담이 끝난뒤 백악관에서 가진 공동회견을 통해 "미국의 미사일방어체제 구축과 관련, 양국간 이견이 있었다"며 "우리는 ABM 협정에 관해 계속 대화와 논의를 계속해 적이 아닌 동반자이자 우방으로 21세기 진정한 위협에 대처할 수 있는 새로운 전략구조를 발전시켜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미사일방어체제와 ABM 협정에 관한 러시아의 기본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15일 크로포드목장 정상회담에서 이 문제를 재론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부시 대통령은 워싱턴 회담에서 러시아를 "적이 아닌 동반자이자 우방"이라고 지칭, 냉전시대 종식에 따른 21세기 새로운 미-러관계 정립을 강조했으며 푸틴 대통령도 이에 대해 "우리는 냉전시대의 구각을 종국적으로 탈피키로 했다"고 밝혀 냉전시대 청산과 미-러 신시대의 서막이 열리고 있음을 분명히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의 일환으로 미-러간 교역을 제한했던 냉전시대 법률을 철폐하는데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부시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워싱턴 회담에서 전략핵무기 감축문제와 관련, 부시 대통령이 향후 10년에 걸친 전략핵탄두 감축방안을 제시하고 푸틴 대통령이 이에 원칙적으로 긍정 반응을 보임으로써 두 나라간 핵무기를 주축으로 한 군비축소 타결 가능성이 제기됐다.

부시 대통령은 워싱턴 회담에서 미국은 향후 10년내 전략 핵탄두를 현재의 3분의 2 규모이상 감축해 1천700기에서 2천200기 수준까지 유지할 것이라고 제시했으며 푸틴 대통령은 부시 대통령의 핵무기 감축 다짐에 대해 우호적인 입장에서 대응토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함으로써 이 문제에 관한 진전이 있었음을 강력히 시사했다.

이와 함께 부시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아프카니스탄 탈레반 정권을 대체할 아프간 새정권 수립과 관련, '폭넓은 토대위에 각 정파와 인종이 참여하는 정권 수립'을 촉구한 유엔 결의를 지지키로 의견을 모았다.

두 나라 정상은 또 테러전쟁에 공조키로 의견을 모으고 테러주의자 손에 핵무기와 생화학 무기를 비롯한 대량파괴무기가 들어가는 것을 막는데 역점을 둘 것이라고강조했다.

워싱턴을 방문중인 푸틴 대통령은 이날저녁 워싱턴주재 러시아대사관을 방문, 연설한뒤 14일 텍사스주 휴스턴을 방문, 미 주요인사와 면담 및 연설할 예정이며 14일저녁 크로포드목장에서 부시 대통령과 만찬회동에 이어 15일 조찬회동을 갖고 정상회담을 속개, 쟁점 현안을 다시 조율할 예정이다.

푸틴 대통령은 15일오후 뉴욕 세계무역센터 참사현장을 직접 둘러볼 계획이다.

(워싱턴=연합뉴스) 김성수 특파원 ssk@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