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담 후세인 이라크 대통령은 미국에서 탄저균사태가 발생한 직후 미국 주도 연합군의 즉각적인 폭격을 예상하고 화학무기공장들을 이전시켰다고 선데이 텔레그래프가 21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서방의 한 고위 정보관계자의 말을 인용, 지난 5일 플로리다에서 영국태생 사진편집자 밥 스티븐스가 사망한 이후 이라크의 북부, 서북부, 서부지역 등경계가 삼엄한 통행금지 지역으로 "대대적인 무기이동"이 이뤄졌다고 전했다. 9.11테러 이전까지 후세인 대통령은 군에 비상을 걸고 있었지만 중요한 무기의이동은 거의 없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그러나 미 국방부가 이라크가 9.11테러 뿐만이 아니라 탄저균공격에도 연루됐을가능성에 대해 수사중이라고 말하자 이라크는 화학무기 공장들을 이동시키기 시작했다고 신문은 말했다. 서방정보관계자들은 이란 북동부의 헴린지역이 이 움직임의 중심이라며 후세인대통령은 군병력에 깊이 18m의 구멍을 파고 바그다드에서 도착하는 화학 및 생물화물을 매립하도록 지시했으며 구멍은 6개였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미사일과 화학무기 제조공장들도 북서부의 바이지와 알 사파르 지역으로 이전됐다고 이들은 말했다. 한 관계자는 "생화학 무기와 공장들을 이동시킨 지역은 엄청난 인프라가 구축된경비가 삼엄한 통행금지 구역이다. 이곳에는 벙커와 정밀한 통신시스템, 군병력과고위 정보기관원들의 주거지역 등이 있다"고 말했다. (런던=연합뉴스) 김창회특파원 chkim@yonha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