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은 189개 회원국으로부터 각국 정부의 테러 대처상황에 관한 보고서를 받아 외부 전문가들로 하여금 이를 점검토록 할 것이라고 제러미 그린스톡 유엔 주재 영국대사가 19일 밝혔다.

9.11 미국 테러공격 사건 이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모든 국가에 대해 테러분자들에 대한 자금 공급과 지원, 피난처 제공 중지 등을 요구하는 광범위한 내용의결의를 채택했다.

안보리 결의에 따라, 회원국들의 결의 내용 이행상황을 감독하기 위해 설치된한 위원회의 위원장인 그린스톡 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189개 회원국의 보고서에 대해 면밀하게 조사,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린스톡 대사는 모든 회원국이 오는 12월 27일까지 ▲시행에 들어간 대테러 입법 및 조치 상황 ▲앞으로 시행할 조치 및 시행 예상 시기 ▲이를 위한 지원 필요여부 등에 관한 첫 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면서 이들 보고서는 공개된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회는 각국 보고서를 점검하기 위해 대테러 법률 입안 전문가 1명, 금융통제 및 돈세탁 문제 전문가 1명을 즉각 고용할 계획이다.

또 유엔 사무처에는 ▲관세 ▲이민 및 범인인도 관련 법률과 절차 ▲경찰 및 사법 ▲불법 무기거래 등에 관한 전문가들의 인력풀 구성을 요청하고 있다고 그린스톡대사는 말했다.

그는 위원회가 외부 전문가들로부터 각 회원국이 자국의 역량에 대해 정확하게보고했는지에 대한 보고서를 받을 것이라면서, 이들 전문가는 각국 정부로부터 제공받은 테러리즘 관련 정보를 결의안 준수 여부 분석에 사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유엔본부 AP=연합뉴스) d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