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차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20일 오후 상하이에서 21개 회원국 정상 및 정부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의제 설명회를 시작으로 이틀간의 공식 일정에 돌입했다.

'새 세기의 새로운 도전에의 대응: 참여와 협력을 통한 공동번영'이라는 주제로열리는 이번 정상회의는 공식 토의주제는 ▲세계 및 지역경제 현황 ▲인간능력 배양▲21세기 APEC의 발전방향 등 3가지.

우선 APEC 정상들은 세계경제 둔화의 원인 및 영향을 평가하고, 세계 경제활성화를 위한 정책조정 및 세계무역기구(WTO) 뉴라운드 출범에 대한 회원국간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또 인간능력배양(Human Capacity Building) 문제도 이번 정상회의의 주요 토의주제로 다뤄진다. 정상들은 정부.기업.교육훈련기관 3자간의 포괄적인 동반자 관계를 구축할 것을 제안하는 `베이징 이니셔티브'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정상들은 세계화와 신경제에 대응하고, APEC의 장기적인 무역.투자자유화를 제시한 `보고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정책선언인 `상하이 합의' 문제를 집중토론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같은 토론 결과를 토대로 이번 회의에선 WT0 뉴라운드를 올해안에 출범시키고오는 2010-2020년까지 역내 무역을 자유화하는 내용의 `상하이 선언'을 채택할 것으로 관측된다.

그러나 이번 APEC 정상회의는 지난 9월 11일 테러사태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대규모 다자회의인 만큼 공식 토의주제는 아니지만 테러대응 문제가 집중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외교 당국자는 20일 "테러가 세계.지역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위한 회원국간 노력 강화, 테러방지를 위한 APEC내 협조강화 방안이 토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물론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 장쩌민(江澤民) 중국국가주석 등 주요 정상들도 테러문제를 이번 회의에서 본격적으로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특히 정상들은 토의 결과를 바탕으로 미국에 대한 테러 공격을 강력하게 규탄하는 한편 테러리스트에 대한 자금유입 차단 등 협력을 다짐하는 `반테러 선언'을 채택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 대통령은 이번 회의에서 미국의 반(反)테러 군사행동 및 테러근절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적인 지지 및 참여의지를 표명함으로써 우리나라의 대외위상을제고하는 기회로 활용할 방침이다.

또 김 대통령은 세계경제 둔화를 극복하기 위한 APEC 회원국 금융당국간의 협조강화 등 경기활성화 정책공조 방안을 제시하고 우리나라의 경기부양정책, 지속적인개혁노력을 천명함으로써 대외신인도 제고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lrw@yna.co.kr (상하이=연합뉴스) 이래운 정재용기자 jj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