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W. 부시 대통령의 미국 행정부는 테러용의자 체포 노력의 일환으로 지난 달 뉴욕과 워싱턴의 동시테러 배후인물 오사마빈 라덴 등 22명의 테러리스트 이름이 담긴 새로운 "지명수배자" 명단을 공개했다.

부시 대통령이 이날 테러사건 수사의 중추인 워싱턴의 연방수사국(FBI)본부를방문, 발표할 예정인 새 지명수배자 명단에는 지난 1985년 베이루트의 TWA여객기 납치사건, 1993년 뉴욕 세계무역센터 폭파사건, 1996년 사우디 아라비아의 호바르 타워스 폭파사건 및 1998년 아프리카 주재 미국대사관 폭파사건 등과 관련, 미 연방법원에 기소된 테러리스트와 기타 테러 혐의를 받고 있는 용의자들이 포함되어있다.

지난 달 11일 뉴욕의 세계무역센터와 워싱턴의 국방부청사에 대한 동시 테러의배후인물로 지목돼 부시 대통령이 "생사불문" 처벌을 원하고 있는 빈 라덴은 지난 1998년의 케냐 및 탄자니아의 미국 대사관 폭파사건과 관련, 기소된 상태로 명단에올랐다.

새 명단에는 또한 6명이 숨진 세계무역센터 폭파사건과 관련, 수배된 압둘 라만야신과 미공군장병 19명이 희생된 호바르 타워스 폭파사건과 관련 기소된 아메드 이브라힘 알 무가실 등이 들어있다.

행정부 관계자들은 이밖에 빈 라덴의 보좌관 아이만 알 자와히리 및 모하메드아테프와 그의 테러조직인 알 카에다 소속의 테러리스트들도 명단에 포함됐다고 전했다.

알 카에다 요원으로는 케냐와 탄자니아 주재 미국대사관 폭파사건에 이용된 트럭을 구입한 혐의를 받고 있는 아메드 흐파클란 가일라니와 셰이크 아메드 살림 스웨단, 지난 1993년 소말리아 주둔 미군을 공격한 부족들을 훈련시킨 것으로 알려진알 카에다의 고위 멤버 사이프 알 아델 등이 포함되어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신기섭특파원 ksshin@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