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러와 전쟁은 이슬람 정신이 아닙니다. 전쟁이 빨리 끝나고 고국의 가족들에게도 아무 일이 생기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테러에 대한 미국의 보복공격이 시작된 8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태평2동 성남외국인 노동자의 집에는 이슬람계 외국인 노동자 4명이 방을 지키고 있었다. 이 중 방글라데시인 자한길(39)씨는 아침부터 예배에 열중하고 있었고 모피줄이슬램(40)씨 등 3명은 식당에서 카레라이스로 늦은 아침을 먹고 있었다. 모피줄씨는 "미국이 아프가니스탄을 공격한 사실은 오늘 아침 TV뉴스를 통해 알고 있다"며 "테러와 전쟁은 모두 이슬람 정신과는 거리가 멀다"고 말했다. 그는 "테러사태 이후 우리들을 보는 시선이 곱지 않을 때가 있어 부담스럽다"며전쟁이 하루빨리 끝나길 바랐다. 외국인 노동자들 중에도 아프가니스탄과 국경을 마주하고 있는 파키스탄 노동자들은 고국의 가족들 때문에 걱정이 태산이다. 파키스탄에 7명의 가족이 있는 무다사르 사매 바바르(28)씨는 전화통화에서 "걱정이 많다. 그저께도 가족들이 걱정스런 말로 전화를 걸어왔다"며 "예배볼 때 마다가족들이 안전하고 전쟁이 빨리 끝나기를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짧은 우리말로 전쟁의 불똥이 파키스탄으로 튀지 않을까 걱정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또 다른 파키스탄 노동자 샤바르 아메드 비키(28)씨는 "미국과 아프가니스탄과의 전쟁, 한 가운데에 파키스탄이 있어 걱정"이라며 "날마다 평화를 위해 기도하고있다"고 말했다. 경기도 광주시 역동 이슬람 광주성원에는 이날 만일의 사태에 대비, 전경 5명이배치돼 경계를 펴고 있는 가운데 정적 속에 잠겨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 곳을 찾는 무슬림은 주로 이슬람계 외국인 노동자들로, 테러와 전쟁을 반인륜행위로 보고 평화를 기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81년 준공된 이 곳 성원은 3층 건물로 신도수가 900여명이라고 밝히고 있으나 실제로는 매주 금요일 성남.광주지역의 이슬람계 외국인 노동자 30∼40명이 찾고 있다. (성남=연합뉴스) 김경태기자 kt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