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는 25일 워싱턴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미국의 테러 보복공격에 대한 협력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이날 회담에서 고이즈미 총리는 미국이 테러 전쟁에 돌입할 경우, 무력행사를 제외한 의료 지원, 난민 원조 및 보급품 수송 등 적극적인 후방지원에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다.


고이즈미 총리는 또 ▲주일 미군시설에 대한 경계강화 ▲정보수집을 위한 자위대 함정 파견 ▲주변국에 대한 경제지원 등 지난주 발표한 7개항의 미군 지원책을 부시 대통령에게 재삼 공약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미국에 대한 테러사건은 자유와 민주주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며 이같은 지원방안을 미국측에 전달했다고 일본 언론은 전했다.


앞서 일본 언론은 일본 정부가 빠르면 이번주 초에 정보와 감시 임무를 수행할 해상 자위대 함정을 인도양에 파견할 계획이며, 이들 선박은 미 항모 키티호크를 수행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부시 대통령은 고이즈미 총리와 테러분자들의 자금줄을 봉쇄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히고 사우디아라바이가 전날 아프가니스탄의 탈레반 정권과 외교 관계를 단절한 데 대해 매우 만족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미국은 지난 11일에 발생한 뉴욕-워싱턴 테러의 주모자로 사우디아라비아 출신의 갑부 테러리스트 오사마 빈 라덴을 지목하고 그를 비호하고 있는 아프간을 공격하기 위해 특수부대와 폭격기, 전투기, 항공모함 등을 사우디, 걸프 해역, 인도양과아프간의 북쪽의 우즈베키스탄 및 타지키스탄 등에 배치해 놓고 있다.


yds@yna.co.kr (워싱턴 도쿄=연합뉴스) 이도선 고승일특파원 ksi@yonhap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