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는 비행기 납치수법을 이용한 미국본토에 대한 `자살 테러'에 이은 `제2의 테러'는 세균공격이 될 가능성이 있다는 판단 아래 대책마련에 착수했다고 도쿄(東京)신문이 22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미국 테러참사 발생 후 워싱턴 주미 대사관 등 재외공관의 정보망을 총동원해 수집한 정보를 토대로 이같은 결론을 내렸다.

테러사건 발생후 일본을 방문한 미국 정부의 전직 고위관리도 "다음은 세균테러의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 일본의 주의를 상기시켰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일본 외무성은 총리관저, 방위청, 경찰청 등에 연락을 취해 국내 경비를 강화하기 시작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외무성은 이와함께 세균테러 가능성을 예방하기 위해 `생물무기금지조약' 체제의 강화에 외교력을 경주하기로 했다.

국제조약인 `생물무기금지조약'은 생물무기의 사용, 생산, 저장 등을 금지하고있으나, 이러한 의무조항이 지켜지고 있는지 여부를 검증하는 제도적 장치가 없어조약의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돼 왔다.

(도쿄=연합뉴스) 고승일특파원 ksi@yonhapnews.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