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과 워싱턴 등에 동시다발 테러가 발생한 1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경기가 56년 만에 취소되는 등 미국내 스포츠 경기가 모두 중단됐다. 메이저리그 버드 셀리그 커미셔너는 이날 열릴 예정이던 메이저리그 15경기를 전면 취소한다고 밝혔다. 셀리그 커미셔너는 "오늘 일어난 비극의 희생자에 대해 심심한 조의를 표하고 선수 및 관중들의 안전을 고려해 경기를 모두 취소한다"면서 "사태 추이를 보며 경기 재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적절한 시기가 올 때까지 기다리겠다"고 해 앞으로도 상당 기간 열리지 못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현재 정규리그는 팀당 20경기 정도를 남겨 놓고 있지만 플레이오프까지 3주밖에 남지 않았고 최소한 다음주 월요일께나 경기가 재개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리그의 파행 운영이 불가피한 상태다. 메이저리그 경기가 파업이나 악천후가 아닌 긴급 사태로 예정된 일정을 모두 취소한 것은 시범경기를 포함,이번이 4번째. 1923년 8월2일 워런 하딩 대통령이 급서했을 때가 처음이었고 1944년 2차 세계대전 노르망디상륙작전 D데이에 정규시즌 경기가 열리지 않았고 45년 프랭클린 루스벨트 대통령의 서거일에 시범경기가 취소됐다. 올스타전은 1945년 전시 여행 통제로 갑자기 열리지 못했고 1918년 1차 세계대전 발발로 정규시즌이 1개월 앞당겨져 폐막됐을 뿐 메이저리그는 웬만한 사태에도 끄떡없이 열려 왔다. 미국 프로골프(PGA) 투어 팀 핀첨 커미셔너도 14일 개최하려던 아메리칸익스프레스챔피언십대회 1라운드와 탬파베이클래식대회를 15일로 하루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PGA는 아메리칸익스프레스챔피언십 1,2라운드를 15일 한꺼번에 치르기로 했고 탬파베이클래식은 3,4라운드를 17일 하루에 열 예정이다. 특히 출전선수 66명 중 데이비스 러브 3세 등 20명이 아직 대회장소에 도착하지 못했고 필 미켈슨은 대회 포기 의사를 전달해 왔다.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도 박세리 김미현 박지은 박희정 등 한국선수들이 대거 출전하는 세이프웨이클래식대회의 일정을 조정했다. 대회본부측은 12일 "오늘은 매우 슬픈 날"이라며 "오늘 열려던 주니어골프클리닉을 취소했으며 프로암대회도 하루 연기했다"고 밝혔다. 대회장인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 컬럼비아에지워터골프장은 연습라운드가 허용됐으나 한명의 선수도 보이지 않았다. US여자축구대회 2경기와 13일 열릴 예정이던 메이저리그 축구 4경기도 취소됐고 미국 아이스하키리그(NHL)는 사고 장소에서 멀지 않은 뉴욕사무소를 잠정 폐쇄했다. 경마장 3곳을 폐쇄한 경마와 함께 뉴햄프셔에서 열리는 자동차경주 예선도 모두 취소됐다. 김재창 기자 char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