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탱크부대가 24일 오전(이하 현지시간) 팔레스타인 자치지역 헤브론으로 진격, 팔레스타인 건물들을 파괴했으며 양측간에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다고 현지 목격자들이 밝혔다. 이스라엘군은 이날 팔레스타인 저격수가 이스라엘 정착촌의 한 소년을 공격한데 대한 응징으로 탱크 12대를 헤브론에 진격시켰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아리엘 샤론 이스라엘 총리가 국제사회가 지지하는 평화안의 이행조건으로 제시한 '7일간의 평온'이 곧 시작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무위로 끝나게됐다. 목격자들은 이스라엘군 탱크부대의 진격으로 헤브론에 있던 건물 여러 채가 파괴됐다고 밝혔다. 이스라엘군은 팔레스타인측이 이들 건물에 숨어 이스라엘군 병사들을 향해 총격을 가한 것으로 믿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라엘군 탱크부대의 이날 진격은 작년 9월 팔레스타인의 봉기 이래 팔레스타인 지역으로 가장 깊숙이 침투한 사례중의 하나로 이 과정에서 이스라엘군 1명이 부상했다. 또 당초 팔레스타인인 2명이 이날 교전도중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병원측 소식통들은 나중에 경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한편 팔레스타인 소식통들은 이스라엘군이 이날 오전 가자지구의 팔레스타인 지역 농경지 상당부분을 훼손하고 무차별 가택수색을 단행했다고 주장했다. (헤브론 AFP=연합뉴스) kk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