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군 탱크가 14일 새벽 서안지구내팔레스타인령 도시인 예닌에 진입, 팔레스타인 경찰서에 포격을 가했다고 팔레스타인 소식통이 밝혔다. 현장 목격자들은 이스라엘군 탱크 20대가 서안지구 북쪽의 도시인 예닌의 광장까지 침입해 들어왔으며, 이스라엘군과 팔레스타인인들간에 총격전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아직 양측의 사상자 수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스라엘군은 경찰본부를 집중적으로 공격하고 있으며, 예닌 주지사 사무실에도포격을 가하고 있다고 목격자들은 말했다. 한 소식통은 이스라엘 탱크가 야세르 아라파트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의 정예부대인 `포스 17'의 진지 두 곳을 파괴했다고 전했다. 또 서안지구 라말라에서 차에 타고 있던 `포스 17'의 대원인 하마다 바르쉬가 이스라엘군의 탱크 포탄에 맞아중상을 입고 라말라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이스라엘군 탱크의 진입작전중 예닌 상공에서는 이스라엘 헬리콥터가 선회하고있는 장면이 목격됐다. 지난해 9월 말 이스라엘-팔레스타인간의 유혈충돌이 시작된 이후 10개월여 동안이스라엘군이 팔레스타인 자치지구내 영토를 단기 점령한 것은 몇 차례에 이른다.그러나 이스라엘군이 인구밀집지역인 도시에 진입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스라엘측은 최근 발생한 팔레스타인 자살폭탄테러 범인중 몇몇이 예닌 출신이라면서 이번 작전의 정당성을 주장했다. 한편 팔레스타인은 13일 이스라엘군의 오리엔트하우스 강점에 항의, 상점과 관공서 문을 닫고 총파업을 벌였으며, 반이스라엘 시위대와 오리엔트하우스의 이스라엘경찰간에 충돌이 빚어졌다. 수십명의 팔레스타인과 외국인 시위자들이 곤봉을 휘두르는 이스라엘 경찰과 난투극을 벌였으며, 팔레스타인 깃발을 달려고 시도하다가 10명이 체포됐다. (예루살렘.라말라 AP.AFP=연합뉴스) kj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