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정부가 자산보다 부채가 많은 36개 신용협동조합에 대해 인수합병(M&A)이나 폐쇄를 검토하는 등 대대적인 금융개혁에 착수했다. 대만 재무부는 지난 주말 금융관계자 2백여명으로 긴급대책팀을 구성,36개 부실 신용협동조합의 운영실태를 평가한 결과 정부가 이들 조합을 인수하거나 감독키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들 조합가운데 14개사는 대만 정부가 지난달 부실금융기관 정리를 위해 설립한 1천4백억대만달러(40억3천만달러) 규모의 신탁기금에 경영권을 넘기기로 했다. 나머지 22개사는 최장 2개월간 정부 감독하에 재활을 모색하다가 회생이 불가능할 경우 역시 기금에 이관키로 했다. 대만에는 현재 2백여개의 소규모 신용협동조합이 주로 지방을 거점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들 조합의 전체 여신에 대한 무수익여신 비율은 지난 3월 말 17.3%에 달해 대만 금융시스템의 가장 부실한 부문으로 지적돼 왔다. 대형 은행들의 무수익여신 비율은 지난 3월 말 5.89%에서 6월 말 현재 6.47%로 증가했다. 지난달 말 미국 신용평가회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금융시스템의 부실심화 등의 이유로 지난달 말 대만의 국가 신용등급을 한단계 하향조정했었다. 이번 조치에 대해 천수이볜 대만 총통은 "시한폭탄의 폭발을 저지하기 위한 긴급조치"라고 강조했으며 펑화이난 대만 중앙은행 총재는 "썩은 사과를 도려내기 위한 것"이라고 표현했다. 송태형 기자 toughl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