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방부는 이라크가 지난 91년 걸프전 이후 처음으로 쿠웨이트 영공을 향해 지대공 미사일 1기를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고 CNN 방송이 20일 보도했다.

이 방송은 국방부 관리들을 인용,당시 이라크 국경에서 수 마일 떨어진 쿠웨이트 상공에서 통상적인 초계 비행중이던 미 해군 E-2C 정찰기가 1마일 떨어진 상공에서 연기와 폭발을 탐지했다고 전했다.

국방부 관리들은 이라크가 항모 콘스텔레이션에서 발진한 E-2C 정찰기를 향해지대공 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하고 미사일은 미군기를 맞추지 못하고1마일 떨어진 상공에서 폭발했다고 전했다.

국방부는 시계가 불량한데다 미사일 발사기지 등에 관한 전자 신호가 부족해 즉각 보복에 나서지 않았다고 말했다.

국방부 관리는 그러나 미 정찰기가 공격을 위한 이라크측의 레이더 목표물 조준을 탐지하지 못했으며 이라크 미사일이 유도 시스템 도움 없이 발사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워싱턴=연합뉴스) 이도선특파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