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기 극복을 위한 초긴축정책 시행을 눈앞에 둔 아르헨티나 정부가 20일 의회의 우려와 노조의 총파업 등 여론악화에 밀려 긴축내용을 일부 완화했다.

올 하반기 재정적자 목표 달성에 초점을 맞춘 긴축안은 당초 공공부문 근로자와 연금생활자의 임금 및 연금을 10∼13% 선에서 삭감할 예정이었으나 연금의 경우 월1천페소(미화 1천달러) 이상의 수령자에 대해서만 연금지급액을 줄이기로 했다.

정부는 또 전.현직 공직자들에게만 적용하려던 13% 임금삭감 계획을 국회의원과 사법부 직원들에게도 확대적용하는 한편 개인사업자에 대한 과세도 강화키로 했다.

집권 연정의 헤수스 로드리게스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도밍고 카발로 경제장관이 연정이 제시한 수정안에 동의했다"며 "늦어도 오늘 오후 수정내용이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장관 출신인 그는 또 "정부의 과도한 내핍정책에 대한 의회의 우려가 제기되자 정부가 시장안정을 위해 일부 내용을 수정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니콜라스 가요 대통령궁 비서실장도 로드리게스 의원의 회견내용을 확인하고 "그러나 금년말까지 15억달러 규모의 재정지출을 줄인다는 정부의 방침에는 변화가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의 긴축안 일부 수정소식과 함께 노조의 24시간 총파업이 별다른 불상사없이 끝나면서 부에노스아이레스 주식시장의 주가는 이날 오전 전날보다 3.44% 오르는 등 회복세를 보였다.

국가위험도에 따른 가산금리도 전날의1천588 베이스 포인트에 비해 크게 떨어진 1천498 베이스 포인트를 기록했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성기준특파원 bigpe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