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종양,콕 집어 찾아낸다''

암종양의 위치 형태 크기 등을 정밀하게 포착할 수 있는 기술이 영국 연구팀에 의해 선보였다.

영국 BBC방송은 17일 런던 마운트 버논병원의 피터 호스킨 박사가 컴퓨터단층촬영(CT)과 자기공명영상술(MRI)을 동시에 이용,두 영상술의 장점을 극대화시킨 암종양 포착 신기술을 개발했다고 보도했다.

호스킨 박사는 "CT와 MRI 영상을 함께 이용하면 의사가 종양의 위치 모양 크기를 정확하게 판단할 수 있다"며 "이같은 영상판독을 통해 방사선 치료의 조사(照射)단위와 방향에 관한 정확한 판단을 내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송대섭 기자 dss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