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004년 이전에 유럽연합(EU) 확대가 가시화되고 지구기후재앙을 막기위한 교토협약 발효 여부가 당분간 국제사회의 핫이슈로서 논란이 계속될 전망이다. EU는 15일 스웨덴 예테보리에서 이틀간의 정상회담을 마치고 EU 확대일정, 교토협약비준, 환경을 고려한 지속가능한 경제성장, 한반도 등 국제분쟁해결을 위한 EU역할 증진 등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아일랜드의 니스조약거부 국민투표, EU신규가입국의 노동력이동제한 등으로 파열음을 냈던 EU확대계획의 구체적인 일정이 처음으로 확정됐으며 세계 최대의 정치, 경제블록인 EU가 늦어도 오는 2004년에는 중동구 국가 10여개국을 추가 가입시키는 '빅뱅'이 가시화될 전망이다. EU는 미국의 교토협약파기 입장을 재확인한 EU-미 정상회담을 연지 이틀만에 협약비준을 공식 결정함으로써 이 협약의 부당성을 주장한 미국에 대해 반대입장을 분명히했으며 이는 앞으로 주요 현안을 둘러싼 EU와 미국의 명분 및 주도권 다툼으로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EU는 회담 후 성명을 내고 회원가입 후보국과 내년말까지 가입협상을 마무리하고 후보국들이 오는 2004년 유럽의회 선거에 참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EU가 확대일정을 명확히 제시한 것은 처음으로 프랑스, 독일 등은 후보국들이정치민주화, 경제개혁 등 가입조건 이행을 게을리할 수 있다는 이유로 확대 날짜를못박는 데 반대해왔다. 이로써 아일랜드의 니스조약 거부 이후 제기됐던 EU 확대의 불투명성이 제거됐으며 몇년안에 거대 EU의 또다른 도약이 가시화할 것으로 보인다. EU 의장국인 스웨덴의 요란 페르손 총리, 로마노 프로디 EU 집행위원장 등은 폐막 기자회견에서 "EU 확대는 더이상 돌이킬 수 없다"고 분명히했다. EU 가입을 희망하고 있는 10여개국 중 헝가리, 폴란드, 키프로스, 슬로베니아등이 우선 가입대상이 될 것으로 보이며 EU는 이번에 후보국은 아니나 가입을 희망하고 있는 우크라이나에 대해서도 대화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EU는 환경, 사회, 경제 등 3개 분야의 측면을 동일하게 중요시하는 지속가능한경제성장방안에 합의했다며 내년말까지 경제정책입안시 환경과 생태 측면을 반영시킬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EU는 환경보호의 일환으로 연내에 교토협약을 비준하고 내년말 국제적인 협약발효를 위해 일본, 중국, 캐나다 등에 협약비준을 설득하는 사절단을 파견키로 했다. EU 정상들은 또 성명에서 탄도탄미사일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이에 대한종합적, 다자적 접근을 유도하기 위해 관련 국제회의를 개최할 것이라 밝혔다. 성명은 회원국정상들이 EU고위대표단의 북한 방문 결과를 환영했으며 내전위기를 맞고 있는 마케도니아 평화중재를 위해 현지에 상설대표단을 설치키로 했다고 말했다. (브뤼셀=연합뉴스) 현경숙특파원 ksh@yna.co.kr